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서브슬라이드
게시판 내용
동성애의 해결은 복음이신 예수이다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07-01 15:57:59 조회수 123















이제 퀴어축제는 단지 성소수자라 불리는 LGBTQIA(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퀘스처너, 남녀한몸, 무성애자)들의 행사 수준을 넘어서고 있다. 퀴어축제는 인권이라는 이름 아래 진보주의 정치인들, 언론인들, 교육가들, 문화 예술인들을 효과적으로 끌어들이고 큰 세력으로 대한민국에 영향을 주고 있다. 사실 동성애의 문제에 대하여 적극적으로 나서는 진영은 기독교가 유일하다. 그 이유는 창조질서의 파괴와 심각한 죄악의 전염 때문이다. 대다수의 국민은 침묵하고 지켜보고 있다. 동성애자들은 우리나라에서 동성애를 합법으로 이끌어내는 싸움의 방법을 미국과 유럽에서 이미 학습한 상태이다. 이미 우리나라도 동성애가 사회적인 이슈를 넘어서서 합법화의 단계로 나아가고 있다.

또한 진보적인 언론들은 보도를 통해서 기독교인들이 동성애자들을 핍박하고  괴롭히는 것으로 보여 주고 있다. 그들의 의도는 분명하다. 국민들에게 “우리는 소수이고 기독교인들에게 고난을 당하고 있다”는 것을 전달하는 것이다. 우리는 한국교회가 지혜롭게 동성애 대응의 방향과 방법을 수정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우리는 성경에서 사마리아 여인을 우물가에서 만난 예수님의 모습을 잘 알고 있다. 예수님은 사마리아 여인에게 “네 남편을 데려오라”고 하셨다. 그것은 사마리아 여인의 죄를 지적한 것이었다. 하지만 예수님은 그 여인을 율법으로 정죄하며 끝내지 않으시고, 해답을 주셨다. 그것은 생명과 구원의 ‘예수 그리스도’였다. 그 여인은 예수님을 영접하고 구원을 받았으며, 그 ‘기쁜 소식’을 사마리아 사람들에게 전하여 예수님께 나아오게 했다.

이것이 오늘날 동성애에 대응하는 교회의 자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율법으로 동성애를 정죄하고 적대감을 높이는 전략이 아니라, 생명과 구원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는 ‘복음’이 해답이라고 믿는다. 한국교회는 탈동성애 운동으로 나아가야 한다. 동성애 진영은 동성애 성향이 타고나는 것이며 이성애자가 될 수 없다고 말한다. 복음이신 예수님을 믿고 동성애에서 벗어난 탈동성애자들은 이들에게 해답이고, 이 사회와 나라에도 분명한 해답이다. 


퀴어축제 동성애자들을 위하여 기도하고 그들에게 다가가서 전도해야 한다. 동성애자들에게 동성애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전해야 한다.


         땅끝선교사 김찬호목사     

2018. 7. 1 (No. 25-26)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462개미에게 지혜를 얻으라!이성호 전도사2020.07.038
461맥추감사주일을 맞이하며... “절대감사”이미지김찬호 목사2020.06.2622
460하늘의 하나님께 감사하라이미지김찬호 목사2020.06.1912
459기독교인은 하나님의 특별한 소유입니다이미지김찬호 목사2020.06.1215
458성령을 받으라! 땅끝까지 내 증인이 되라!이미지김찬호 목사2020.06.0511